자기계발서 책들에겐 항상 점수가 짜다. 일단, 재미가 없으며 거기서 거기다. 어떤 책은 앞에 읽은 다른 자기계발서를 또 읽는 듯 한 느낌마저 나고 때로는 시키는 대로 하고 싶지만 너무 많이 듣다보니 오히려 반감이 생겨 집어 던지고 대충 읽고 마는 경우도 많다.



책표지의 저작권은 해당 출판사에 있습니다.


‘일단만나’는 우선 세 가지 강점이 책으로 몰입시켰다.

1. ‘~해라!’ ‘최고의 책!’ ‘누구든 !’ ‘무엇이든!’ 등의 과대포장이 없다.

 - 이 책은 일단 화술이 제일 주가 된다. 사람을 만나 대화할 때 갖추어야 할 행동과 태도 등에 대해 자세히 나와 있는데 대부분의 책들이 ‘비즈니스화술’, ‘XX도 내편으로 만드는’. ‘XX하면 oo된다’ 식으로 과대 포장된 제목이 많지만 이 책은 그냥 일단 만나야 한다고 이야기한다.

즉, 온라인, 폰, 문자에 익숙해진 사람들에게 우선 대면을 통한 스몰토크의 중요성부터 강조해주고 있다.


2. 저절로 관심을 끄는 사례들

 - 책의 초반부터 사례를 중심으로 이야기 하는 방법에 대해 설명해주고 있다. 술자리가 한창 진행 중인 곳에 조금 늦게 도착했을 때 어떻게 하면 보다 쉽고 즐겁게 합석이 가능할까?

 컨퍼런스나 학회에 갔을 때 모르는 사람 전부인 곳에서 어떻게 행동해야 할까? 모르는 사람과 만나 어떻게 대화를 시작할 까 등 한국에서도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사례들이 책에 몰입시켜 주고 있다. 단, 중반 이후부터는 그 매력이 퇴색된다. 일반 자기계발서와 비슷한 느낌이 든다.


3. 이 책에도 비법은 있다.

 - 다른 책에서 말하는 내 사람으로 만드는 방법, 타인에게 호감을 가지게 하는 비법이 이 책에도 나온다. 그런 문구도 나온다. 다만, 사례 속에서 적당히 읽는 이로 하여금 ‘그렇구나’하며 스스로 파악하게끔 하고 있다. 즉, 모든 사탕을 던져 주는 게 아니라 적당히 위치만 알려주면 읽는 이가 찾아 먹게끔 유도해주고 있다.


어느 순간부터 책을 평가하는 가치 중 하나가 과대포장의 여부다. 왜 출판업계에 대한 과대광고에 대한 제재는 없는 걸까. 책의 광고 문구와 책 내용이 일치하거나 팍 와 닿는다면 그 책을 잘 선택했다는 느낌을 받는다.


이 책 역시 소소한 내용으로 대면커뮤니케이션, 즉 비즈니스, 일반 생활, 직장에서, 가정에서, 상가 집에서, 결혼식에서 등등 다양한 상황에 맞춰서 우리가 갖추어야 할 말과 행동에 대한 간결한 행동 방침들이 적혀있다.


일단 만나 - 8점
수잔 로앤 지음, 김무겸 옮김/지식노마드

- 사전 승인없는 불펌을 금합니다

댓글 한마 디! 남겨주고 가세요.

  1. Favicon of https://im2256.tistory.com BlogIcon 줌마띠~! 2009.07.18 00:05 신고  댓글주소  수 정/삭제  댓글 쓰기

    이런 류의 책들은 내용이 거의가 비슷비슷한데...제목이 그냥 확~ 땡기는 매력이 있네요~

  2. Favicon of https://thebrownie.tistory.com BlogIcon the브라우니 2009.07.19 00:57 신고  댓글주소  수 정/삭제  댓글 쓰기

    자기계발서 책들 한참 읽다가 뒤에는 그게 그거여서 안읽곤 했었는데, 이책은 괜찮은가 보내요~ 기회가 되면 함 읽어봐야 겠어요 +_+

  3. Favicon of https://easygoing39.tistory.com BlogIcon 카타리나^^ 2009.07.21 10:20 신고  댓글주소  수 정/삭제  댓글 쓰기

    제목 맘에 드는데요...

    기회되면 읽어봐야겠네요 ^^

  4. Favicon of http://destinyplan33.tistory.com BlogIcon 아련_ 2009.07.25 22:34 신고  댓글주소  수 정/삭제  댓글 쓰기

    알라딘 ttb리뷰에 아디오스님의 리뷰가 보이는데 어떻게 찾아가야 할 지 몰라서 헤메다 말았었는데... 트랙백 남겨주셨네요 ㅎㅎ
    자기계발서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편인데 이 책은 개인적으로 괜찮게 느껴졌던 것 같습니다!


♥ 블로거들의 비영리 나눔, 여러분의 도움이 필요합니다. ♥