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순수한 젊은 영웅 체 게바라” 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   “불과 한 달 전까지 이 불쌍한 여자는 헐떡거리는 심장을 끌어안고 살기 위해 돈을 벌어야했다. 하지만 이제는 환자가 되어 가족의 원망의 대상으로 전락되어버렸다.”

  남미를 여행 중이던 체 게바라가 한 마을에서 진찰 활동을 하는 동안 가난에 찌들려 고통스러움을 참으며 가족을 부양하던 한 여자가 이제는 더 이상 가족부양을 하지 못하자 가족들에게서조차 적의가 가득한 부정적 요소로 취급당하는 모습을 보게 된다. 체 게바라가 프롤레타리아계급의 거대한 비극적 삶을 이해하게 되는 시기가 바로 이때였다.


  이미 전 세계에서 체 게바라의 열풍이 휩쓸고 뒤늦게 한국에서 그의 이야기가 붐을 타고 있다. 체 게바라는 쿠바 해방운동에 나서 피델 카스트로와 함께 쿠바 해방혁명을 성공시키고 아프리카 콩고, 남미의 볼리비아등지에서 해방 운동을 하다 볼리비아 군에 의해 숨진 혁명가다.

 최근 상영 중인 영화의 원작이기도 한 “체 게바라의 모터싸이클 다이어리”는 체 게바라가 혁명 전선에 뛰어들기 전인 23살의 의과 대학생시절 남미를 여행하며 자신이 겪은 삶과 문화의 다양성, 그리고 인간의 삶을 사실적으로 보여주고 있다. 23살의 열혈 청년 체 게바라, 그의 젊은 시절 여행에 대해 “나는 가난, 기아, 질병 그리고 가진 게 변변치 않아 치료 할 수 없는 사람들과 밀접히 접촉하면서 연구자가 되거나 의학발전에 어떤 중요한 기여를 하는 것만큼이나 중요한 일이 바로 그들을 돕는 것이었다”고 그는 훗날 말한다. 


  아직은 혁명가로서의 길을 들어서지 않은 체 게바라의 모습, 젊은 나이에 세상의 진실을 알고 싶다는 목적 하나로 포데로사라는 오토바이 하나를 타고 망설임 없이 자유롭게 떠난 그의 여행은 훗날 그가 혁명가로서 가지게 될 정신적 틀이 이 시기에 갖추어 짐을 알 수 있다.


   체 게바라가 나병환자 촌에서 나환자들을 돌보며 그들이 감사의 표시로 손가락이 없는 손으로 들려주는 작별의 세레나데에서 체 게바라는 세상 그 어떤 곳에서 느끼지 못했던 감동을 받는다.

 남미를 여행하는 동안 페루의 잉카 유적, 유장한 안데스 산맥 등 거대하고 아름다운 남미의 자연을 보며 자유와 젊음을 만끽하지만 사람들이 살아가는 곳에서는 대주주의 횡포에 땅을 잃은 가난한 부부, 하루벌이에 목을 빼는 탄광 노동자, 평생을 뼈 빠지게 일했으면서도 약 한번 써보지 못하고 죽어가는 노인, 손발이 뭉개진 나환자들의 이야기가 나온다. 자연의 아름다움과 사람들의 따스한 민심 그리고 그와 상반되는 현실적인 가난한 사람들의 모습들이 여행객의 눈으로 세상에 대해 눈 떠가는 젊은이의 시각에서 묘사되고 있다.


  저항적이며 자유로운 영웅 체 게바라, 그의 젊은 시절은 한 대의 오토바이와 친구와 떠난 여행에서 세상을 알고 그의 혁명가적 기질을 키우기 시작한다. “체 게바라의 모터싸이클 다이어리”는 우리가 알고 있는 체 게바라의 혁명가가 되기 전 세상을 순수한 젊은이의 눈으로 바라보는 그의 순수한 모습들을 볼 수 있다.


  전 세계 젊은이들을 매혹시킨 영웅 체 게바라의 젊은 시절에 빠져드는 것은 어떨까 싶다.


- 사전 승인없는 불펌을 금합니다
TAG

댓글 한마 디! 남겨주고 가세요.


♥ 블로거들의 비영리 나눔, 여러분의 도움이 필요합니다. ♥